내 덕질의 역사를 떠올려보았다.



철갑소녀...가 아니고 고시생툰을 연재하셨던 세리님은 현재에도 네이버 블로그에 간간히 만화를 올린다.
얼마전에 시리즈물로 연재하던 만화가 끝났는데, 주제가 덕후들이라면 한번 쯤 생각해볼 
자신의 오타쿠웨이의 과정을 그린 자전적 만화였다.

아무리 보아도 이 분은 XX가 아니라 XY로 태어나야했던게 아닌가...싶은 생각이 들기도하지만 뭐 그건 재껴두고.



만화를 보고나니 내 오타쿠웨이는 어떤 과정으로 흘러갔는지 찬찬히 생각해보았다.
대충 몇 살때 무엇에 빠지고 언제 무엇을 시작하고 언제 뭐를 하고...하는것까진 기억나는데.

무엇으로 시작됐는지가 기억나질 않아...

이런 근본없는 새끼를 보았나.


by 다스베이더 | 2013/02/26 15:38 | 애니 | 트랙백 | 덧글(9)

트랙백 주소 : http://dathvader.egloos.com/tb/5724985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세잎클로버 at 2013/02/26 15:49
포켓몬 띠부씰도 모으고 따조도 모으고 포켓몬 카드도 모으고 용자물 완구도 모으고...
저는 될성부른 떡잎이었죠.
Commented by 놀자판대장 at 2013/02/26 16:36
굳이 뿌리를 찾자면 당시 텔레비전에서 틀어 주던 수많은 일본제 만화영화가 있겠지만, 필두를 꼽자면 단연 꾸러기 수비대.
Commented by JOSH at 2013/02/26 16:50
저는 아마 마징가Z 나 아이젠보그 부터 시작 될 거 같네요...
Commented by gvw at 2013/02/26 17:04
저는 스쿨럼블 ^^
Commented by 다스베이더 at 2013/02/26 17:20
^^
Commented by KAZAMA at 2013/02/26 17:10
저는 공각기동대(96년작)
Commented by 이지리트 at 2013/02/26 17:52
아카데미 sd건담시리즈
Commented by 드럼군 at 2013/02/26 22:58
누님이 에바덕후였죠 [...]
Commented by 9月32日 at 2013/02/27 19:54
초딩 시절에 숱하게 TV에서 하던 만화 덕분인 것 같군요(...)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